토리맘의 한글라이즈 프로젝트 logo 토리맘의 한글라이즈 프로젝트

스프링 클라우드 컨피그 공식 레퍼런스를 한글로 번역한 문서입니다.

전체 목차는 여기에 있습니다.


컨피그 서버는 독립형 어플리케이션으로 실행했을 때가 가장 좋다. 그래도 필요하면 다른 어플리케이션에 임베딩시킬 수 있다. 그러려면 @EnableConfigServer 어노테이션을 사용해라. 이땐 비필수 프로퍼티 spring.cloud.config.server.bootstrap이 유용할 거다. 이 플래그는 서버가 자체 설정을 자체 리모트 레포지토리에서 가져와야 하는지 여부를 알린다. 이 플래그는 기동을 지연시킬 수 있어 기본적으로는 꺼져 있다. 하지만 다른 어플리케이션에 임베드할 땐 다른 모든 어플리케이션과 동일한 방식으로 초기화하는 게 좋다. spring.cloud.config.server.bootstraptrue로 설정한다면 composite environment repository 설정도 사용해야 한다. 예를 들면:

spring:
  application:
    name: configserver
  profiles:
    active: composite
  cloud:
    config:
      server:
        composite:
          - type: native
            search-locations: ${HOME}/Desktop/config
        bootstrap: true

bootstrap 플래그를 사용한다면 컨피그 서버의 bootstrap.yml에 이름과 레포지토리 URI이 설정돼 있어야 한다.

서버의 엔드포인트 위치를 변경하려면 spring.cloud.config.server.prefix(생략 가능)를 (ex. /config 등으로) 설정해서 리소스를 해당 프리픽스 아래에서 서빙할 수 있다. 이때 프리픽스는 /로 시작하돼, /로 끝나서는 안 된다. 이 프리픽스는 컨피그 서버의 @RequestMappings에 적용된다 (즉, 스프링 부트 server.servletPathserver.contextPath 프리픽스 아래).

백엔드 레포지토리에서 직접 어플리케이션 설정을 읽어가고 싶을 땐 (컨피그 서버를 거치지 않고), 기본적으로 임베디드 컨피그 서버엔 엔드포인트가 필요없다. @EnableConfigServer 어노테이션을 사용하지 않으면 엔드포인트를 완전히 꺼버릴 수 있다 (spring.cloud.config.server.bootstrap=true를 설정해라).


전체 목차는 여기에 있습니다.

<< >>